알림마당

상단 이미지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의 홍보소식과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연합뉴스] "태안 기름유출 사고 10년…생태계 원상회복됐다"
  • 등록일 : 2017/12/07
  • |
  • 조회수 : 239

[연합뉴스]
2017-12-07 (목) 박주영 기자


[원문링크]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2/07/0200000000AKR20171207065000063.HTML?input=1195m


7일 충남연구원이 발간한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 유출 사고 후 10년 동안의 충청남도 해양환경 변화'란 보고서에 따르면 사고 직후 태안지역 전체 해안의 69.2%에 달했던 '심각' 수준의 잔존유징이 2014년 기준 0%로 바뀌었다.


잔존유징은 유류 사고로 인한 기름이 해변이나 표면 아래로 스며든 정도를 뜻한다.

'우려' 수준 잔존유징도 같은 기간 17.6%에서 4.13%로 급감했다.

종 다양성으로 보면 사고 직후 5종 뿐이던 대형 저서동물(바다의 바닥에 깔린 바위나 모래에 사는 고둥류·조개류·갯지렁이류)이 10년 만에 57종으로 늘었다.


(중략)


연구원은 "당시 전문가들은 생태계가 원래 상태로 돌아오는데 20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태안은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줬다"며 "123만명 자원봉사자의 헌신과 민관군의 빠른 초기 방제 대응이 복원의 원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윤종주 책임연구원은 "사고 당시 방진 마스크도 구비하지 않는 등 방제 참가 인력에 대한 환경 노출 대비가 부족했다"며 "대규모 해양오염 사고는 언제든 재발할 수 있는 만큼 재난대응 체계를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